고령사회 일본서 실버포르노 인기…65세 여배우 “딸들도 응원”

고령 사회인 일본에서 노인층을 겨냥한 ‘실버 포르노’ 산업이 호황을 누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일본에서 노인 인구 비중이 커짐에 따라 노인 배우가 등장하는 포르노 영화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고 합니다. 특히 이미 10여 년 전 초고령 사회에 접어든 일본의 인구구조가 시니어 포르노 장르의 성장 기반이 되고 있는 것이죠.





일본 정부가 지난해 9월 18일 ‘경로의 날’을 맞아 발표한 고령자 인구 통계에 따르면 일본에서 80세 이상 노인이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지난해 처음으로 10%를 넘었습니다. 65세 이상 고령자 비율은 29.1%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죠.

노인 여성을 주인공으로 하는 포르노 전문 제작사 ‘루비’의 가와베 다쿠마 프로듀서는 현재 노년층 소비자들이 성에 대한 욕구와 구매력을 동시에 갖추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노인들이 여전히 많은 수의 영화를 DVD로 구입하고 있다며 “(노인들은) 구매력이 있는 만큼 그들을 위한 시장이 분명히 존재한다”고 말했습니다.

가디언은 실버 포르노 배우들의 사례도 소개했다. 올해 65세 여성인 도다 에미는 50대 후반의 나이에 포르노 배우 일을 시작해 지금까지 수십 편의 성인물에 출연했습니다. 도다는 이혼 후 슈퍼마켓과 장의사 등에서 일하며 생계를 이어가다 수입을 좀 늘려보려고 직업소개소에 이력서를 보냈는데 포르노 영화 제작사에서 연락을 받았습니다.





도다는 처음에는 관심이 없다고 거절했지만 성인인 두 딸도 예상외로 응원하는 모습에 ‘모험’을 해보기로 했다고 합니다. 도다는 처음 출연한 영화 세 편이 놀랄 정도로 성공을 거둔 뒤 출연 요청이 쇄도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지난 7년간 그는 자신보다 30년 연하부터 70세 안팎의 동년배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남성 배우와 호흡을 맞췄습니다.

노년에 접어들어 포르노 배우를 직업으로 삼은 사례는 여럿 있습니다. 실버 포르노 분야에서 스타급 남성 배우인 도쿠다 시게오는 59세이던 1994년 업계에 발을 들였고 83세이던 2017년 기네스 세계기록(GWR)에서 최고령 포르노 배우로 인정받았습니다.





실버 포르노 업계 관계자는 “전 세대 60대 사람들과 다르게 현재 60대인 사람들은 아름다움과 성에 대한 욕구 측면에서 더 민감하다”고 분석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더이상 외로움에 지쳐있지 마세요

열한시 커뮤니티는 당신의 밤과 새벽을 응원합니다

열한시 커뮤니티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과 릴레이션쉽을 존중하며 적극적인 상호관계에 대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회원가입

• 메이드 바이 이태리장인 올라이츠 리저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