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와 그와 그녀의 사정 1

“아, 그러니까 그걸 내가 왜 해야 하냐고”
“논문때문에 그래. 너 아니면 내가 누구한테 부탁하겠냐..”
술 한잔 사준다는 전화에 헤벌쭉거리며 달려나간게 화근이었습니다

“태훈이도 있고, 민기도 있는데 왜 나냐고; 걔네들은 공무원이나 다름없으니 밤만되면 열심히
피스톤질 할거아녀”
친구놈은 머리를 긁적거리다 말을 이었습니다.
“그것들은 다 애인이며 와이프 1:1이니까 안돼. 그런 샘플은 지금 많으니까 말야”
“헐”
대충 무슨 말이 나올지 예상이 되더군요
” 그러니까 파트너 많고, 일주일에 몇번씩 달리는 나같은 샘플이 필요하다, 이거냐”
“뭐 말하자면 그렇지ㅋ 이번 한번만 좀 도와주라, 응?”
“포기해; 나도 요즘 힘들어.. 몸도 예전같지 않고.. 요 몇주간은 나도 바빠서 얼마 못했어..”

때마침 카톡이 오더군요. M이었습니다.

/ 내일 2라운드 뛰는거 알지? 9시까지 B&W모텔로 나와~ 페페젤 챙겨오고~! /
차마 친구 얼굴을 쳐다보지는 못했습니다

“…”
“… 많이 바쁘냐.. 도대체 몇라운드까지 있는거냐..”
” 미안하다ㆀ”






비뇨기과 전문의인 친구의 부탁에 못이기는 척, 하며 정자검사를 받게 되었습니다
(물론 xxxx 한 세트를 받는 조건으로 ㅇㅎㅎㅎㅎㅎ)
우리 아이들에게는 미안하지만, 불임으로 고생하는 많은 부부들을 위한 연구의 결과물이 될 수 있다면 말이죠.
(라고 했지만, 사실은 그냥 약에 눈이 먼)

“3일”

친구의 말은 청천벽력이었습니다.
“3일?”
“그래. 정확하게 말하면 86시간. 그때까지만 사정안하면 돼.”
“사정만 안하면 되는거?”

미간이 일그러지는 친구놈의 면상을 30cm앞에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아니, 섹스 자체를 하지 말라고; 현미경으로 흥분해있는 네 아들딸들 보고 싶진 않으니까”
“자위도?”
“안돼”
“애널은?”
“장난치냐”
“봉춤같은거는?”
“…”

더이상 농담 받아줄 것 같지도 않고,해서 그냥 나왔습니다.

또로롱
또 카톡이 왔습니다.

/ 어딘데? 왜 답장이 없어? /
/ M양, 오빠 이제 너랑 섹스 못한다 /
/ 왜? /
/ … /

잠시 뜸을 들이다 다시 자판을 두드렸습니다.

/ 나 ‘고자’ 되었다 /
/ 고자가 뭔데? /
/ 너 전남친 dave랑 섹스할때 느낌, 나에게 말했었잖아 /
/ 그런데? /
/ 딱 내가 지금 그래 /

한동안의 침묵이 흐른 후 그녀의 메세지

/ 너 유일한 장점이 사라진거네 /
/ shit, fxxx u do my hxxxxx !!!!! /





망할 여자애같으니
자초지종을 설명하자, 그제서야 알아들었다는 듯 저에게 “ㅋㄷㅋㄷㅋㄷ” 이라는 메세지를 보내더군요
안 좋은 건 엄청 빨리 배워요ㅋ

/ 정말 별걸 다 검사하네ㅋ 그럼 내일 같이 못있겠네 뭐 /
/ 미안해… N부르지 그래? /
그녀는 코웃음을 치더군요;

/ 남자랑 하는 섹스가 따로 있고 여자랑 하는 섹스가 따로 있는거야. 넌 타이밍을 놓친거라고 /

집에 도착을 해서 샤워를 하고, 메일을 확인하다 보니 쪽지가 와 있더군요
‘아 맞다,, 전에 답장 보냈던거 확인했나보군 ‘





몇 주 전에 어느정도 상담해주던 모 카페 회원분에게 쪽지가 왔었습니다.
쪽지의 내용은 대략 (애인과의 섹스가 벽에 막힌 듯 하다. 뭔가 만족도도 덜하고 부족함이 많이 보인다. 실례가 아니라면, 직접 봐주시고 문제점을 확인해 주었으면 좋겠다) 라는 내용이었고, 저는 그 답장을 (죄송하지만, 참관은 하지 않습니다. 전에 호되게 당한적이 있어서요. 대신 이러이러한 문제점이..) 라고 보내었습니다. 그 답장이 이제야 왔네요.

쪽지는 너무도 간곡한 어투로 (애인을 오르가즘을 가지게 해 주고 싶다 부탁드린다 )등등의 눈물겨운;;; 흡사 편지였다면, 여기저기 눈물자국이 남아있었을 정도였기 때문에, 결국 저는 어쩔 수 없이 승락을 할 수 밖에 없었더랬죠 (솔직히 근 5~6개월만의 참관이라 조금 설레는 것도 있었고 )

날짜는 이틀 후, 응?
흥분하지 말라던 친구의 말이 머릿속을 맴돌더군요
누가 다른 사람의 섹스장면을 눈앞에서 보면서 흥분하지 않을 수 있을까요;
‘하지만 나는 가능하지…’
라고 자기 최면을 걸었습니다

M과의 2라운드도 마다한채(미, 미안해~!)
하지만 분명 이 사실을 알렸다간, 2:2스윙을 하자는 그녀의 날뜀이 즉각적으로 느껴졌기에 애써 자제를 하고, 그 좋아하는 자위도 하지 못한 채 첫날을 보냈습니다.

이제 남은 날은 약 이틀,
이 동안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았겠지만, 정작 일은 예상치 못한 곳에서 터졌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더이상 외로움에 지쳐있지 마세요

열한시 커뮤니티는 당신의 밤과 새벽을 응원합니다

열한시 커뮤니티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과 릴레이션쉽을 존중하며 적극적인 상호관계에 대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회원가입

• 메이드 바이 이태리장인 올라이츠 리저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