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차 많이 나는 남녀의 썸n연애

내가 대학교 다닐 무렵에 태어나지도 않았을 그녀와 연애를 하게 되는 그들에게는 아무래도 고려해야 할 부분이 꽤 있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기본적으로 남자가 나이가 많다는 전제를 하고, 일단 제일 우선시할 부분은 결혼이죠. 둘의 결혼코드가 맞아 그냥 죽고 못살아서 결혼을 서두르는게 아니라면, 이러한 부분은 여자에게 정말 부담이 됩니다. 기본적으로 결혼은 두 사람만의 문제가 아니라 집안의 여러 사정이 얽고 얽히는 부분이라, 단순하게 ‘니가 원하지 않는 결혼을 서둘지 않겠어’ 라고 안심시킬 수 없는 부분이죠. 게다가 남자가 효자라면 설상가상이 됩니다 (!) 이러한 문제는 결국 둘의 트러블을 야기시키고 그리 좋지 않은 결과를 유도합니다. 내가 결혼적령기에 집안의 의견에 쉽게 휘둘리는 성격 또는 위치라면 일찌감치 포기하는게 낫습니다. 그게 서로를 위해서 좋은 일이죠.


남자의 성적 지위와 거기에 첨가된 연륜이라는 워딩을 통해 자기도 모르게 여자에게 강요하거나 가르치려 드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남자는 이미 자신이 겪어왔던 부분에 대한 진심어린 조언이라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그것이 자신의 생각일수도 있다는것을 간과합니다. 게다가 해당 기준을 자신과 전혀 다른 여성에게 대입한다는 것도 문제죠. 남자의 시간과 여자의 시간은 애초 출발점부터 다릅니다. 이를 자신의 잣대로 적용시키는것은 꽤 과한 무리수를 두는것과 같아요.


여자는 자신의 나이에 맞는 사회활동과 교류관계를 가지고 싶어합니다.  그러한 갈망을 사전에 차단하거나, 설득하는것은 결국 그녀가 할 수 있는 적절한 행동반경을 제한하는 것과 같습니다. 어느정도 관조하는 마음가짐으로 서포트하고, 트러블이 생겼을때 함께 이해 또는 공감해주며 적절한 거리를 유지해 주는것이 원래의 역할에 더 근접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정말 좋아한다면 그녀가 왜 이것을 하고 싶어하고, 해야하는지에 대해 따로 찾아보며 이해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여자의 관심사와 좋아하는 트렌드에 대해 모두 알수는 없겠지만, 대화를 했을때 부드럽게 이어나갈 정도의 예습은 정말 필요합니다. 서로의 언어가 매년 달라져 이해하기 힘들어질 수도 있는게 요즘의 현실인데, 그 갭을 좁히는데 노력하지 않는다면 애시당초 연애에 대한 노력을 하지 않는 것이죠. 장르도 좋고 문화별 영역도 좋습니다. 벌어진 서로의 이해도를 좁히기 위해 여자를 끌어올리려 시도하는 것만큼 무모한 짓은 없어요. 자신을 낮춰 공부하는 것이 훨씬 쉽다는 것 정도는 누구나 알고 있지 않은가요(?)


진심으로 대하는 것은 어떤 연애에서든 전제가 되는 부분이지만, 나이차가 많이 나는 커플의 경우 자기도 모른채 무시되어 지나가는 몇가지 스토리가 있습니다. 그중 가장 중요한것은, 나이가 아무리 어린 상대에게도 배울것은 확실히 존재하고, 그런 부분에 대해 부끄러워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칭찬하고, 감탄하며, 부러워하는 기본적인 감정을 숨기는 것이 성숙한 것이 아닙니다. 진심으로 탄복하고 존경할줄 알아야 상대 또한 스스로의 자존감을 무너뜨리지 않고 동등하게 당신을 대할 수 있습니다. 연애는 시작점은 달라도 둘의 모양은 똑같다는 전제에서 시작한다는것을 잊지말아야 하겠습니다.




서태지와 아이들은 모두 아이들을 좋아했던걸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더이상 외로움에 지쳐있지 마세요

열한시 커뮤니티는 당신의 밤과 새벽을 응원합니다

열한시 커뮤니티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과 릴레이션쉽을 존중하며 적극적인 상호관계에 대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회원가입

• 메이드 바이 이태리장인 올라이츠 리저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