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to611to6 실전형 섹스매거진 11to6

오구라 유나, 한국문화연예대상 예능상 수상

일본 성인배우 오구라 유나가 연예상을 수상한 것을 두고 일부 누리꾼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오구라 유나는 지난달 30일 인스타그램에 “앞으로도 더 열심히 활동하고 여러분들께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란 글과 함께 트로피를 들고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여럿 올렸습니다.



제31회 대한민국문화연예대상 EMN 예능상을 받은 오구라 유나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오구라 유나가 받은 상은 제31회 대한민국문화연예대상 EMN 예능상입니다. 상을 준 사람은 정태호 대한민국문화연예대상조직위원회 총재구요, 오구라 유나가 공개한 트로피 사진을 통해 이 같은 사진이 알려졌습니다.

오구라 유나는 한국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일본 성인배우죠.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올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성+인물’과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Zom 100’, 래퍼 식케이 신곡 뮤직비디오에 출연했습니다. 탁재훈의 유튜브 채널(노빠꾸탁재훈)에도 나왔습니다. 한국어 구사 수준이 상당해 여러 유튜브 웹예능에서 인기를 얻고 있죠. 노빠꾸탁재훈 출연 영상은 1000만에 육박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습니다.





앞서 오구라 유나는 지난 10월 19일 서울 엘리에나 호텔에서 열린 제 43회 황금촬영상 시상식에서 친선문화교류상 수상자로 선정돼 감사패를 받기도 했습니다. 당시 그는 “제가 이런 상을 받게 될 줄은 전혀 몰랐습니다. 이 상은 앞으로 한국에서 더 열심히 활동하라고 주신다고 생각하고, 앞으로 더 열심히 활동해서 여러분들께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습니다”란 소감을 인스타그램에 올렸죠.

오구라 유나가 상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누리꾼이 “미친 거 아니냐”, “일본 야동 배우들이 다 한국에 오면 되겠네”, “미친 세상이다”, “이 사람이 뭘 했는데?”등의 반응을 보이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다만 수상을 축하하는 누리꾼도 상당하다는…



뭐 개인적으로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되지만, 적어도 비난만 일삼는 그들에게 이렇게 물어보고 싶기는 해요.


그녀의 작품을 한번이라도 본 자, 손에 들고 있는 돌을 내려놓아라!!


댓글 (2)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이 창을 닫으려면 ESC키를 누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