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근육을 어떻게 조여야 하나요?

● 질 조이기
① 우선 의자 가장자리에 걸터앉는다. 손가락 두 개에 윤활제를 묻혀서 질 안에 넣는다.
② 손가락이 들어 있는 상태에서 PC근육을 죄어 본다. 질 입구의 2~3cm 정도 안쪽 질 벽이 가볍게 수축되는 것이 느껴질 것이다.
③ 질 안에 들어가 있는 두 개의 손가락을 벌린다. 다시 질 근육을 죄면서 손가락이 죄어지는지 확인해 본다. 만약 벌어진 손가락이 좁혀지지 않으면 좀더 훈련을 할 필요가 있다.


일반적으로 질을 조이라고 하면 여자는 자신도 모르게 하체에 힘을 주게 됩니다. 허벅지에 지나치게 힘을 주면 다리가 뻣뻣해지고 경련이 일어나게 되죠. 겨우 그렇게 해서 질을 조인다해도 대체로 질 입구를 조이는 것이 전부입니다. 질 근육 강화 훈련을 제대로 하는 여자의 경우에도 처음에는 질 입구만 조이게 됩니다. 그러나 그렇게 해서는 자신의 느낌을 간직한다거나 남자에게 성적 즐거움을 주는데 별로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질 입구가 아니라 질 안쪽을 의도적으로 조이는 훈련이 필요합니다.








‘질 조이기’를 했을 때 질 입구의 2~3cm 정도 안쪽 질 벽이 가볍게 수축되는 것이 느껴진다고 해도 막상 남자의 성기가 삽입이 되면 질 안쪽이 조여지는 경우는 드물죠. 그렇기 때문에 여자가 질 안쪽을 조인다고 의식하면서 자궁경부를 조이려고 해야 합니다. 

자궁경부는 자궁의 제일 아래쪽에 위치하는 부위로써 자궁과 질을 분리시키는 부분입니다. 그렇다고 자궁경부를 여자가 의식할 수는 없어요. 그래서 배꼽 바로 밑 즉 단전을 조인다는 생각으로 질을 조여주어야 합니다. 이 방법이 처음부터 바로 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단전 아래를 조인다는 생각으로 질을 조이다보면 엉덩이를 들게 되거나 아랫배에 힘을 주게 됩니다. 그렇게 반복하다보면 그 다음에는 자연스럽게 질 안쪽을 조이게 되는거죠. 

질을 조이라고 한다고 해서 무조건 질을 계속 조이고 있으라는 말은 아닙니다. 규칙적으로 질을 조였다 풀었다를 반복해야 합니다. 이렇게 질을 조였다 풀었다를 반복하다보면 남자의 성기가 들어와 있지 않아도 들어와 있는 듯한 느낌이 듭니다. 그러면서 여자는 남자의 성기가 삽입하기를 원하게 됩니다. 점점 성적 흥분이 고조되는 것이죠. 

이런 여자의 흥분 상태는 남자가 삽입했을 때 질 액의 분비를 많게도 만들지만 질이 수축을 하여 남자의 성기를 흡입한다는 느낌을 가지게 합니다. 물론 처음 남자가 삽입할 때는 질의 입구를 조여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게 하면 남자는 질이 좁다는 생각을 합니다. 성기가 물러 날 때는 깊숙이 자궁경부를 조인다는 생각으로 조이면 질 벽에서 빨아들이는 강한 흡입력을 느끼면서 남자는 쾌감에 흠뻑 빠지게 됩니다. 

다시 삽입하여 성기가 깊숙이 있을 때는 성기를 조인다는 생각으로 질 근육을 수축하면 전체적으로 조여지는 느낌을 가지게 됩니다. 만약 이때 여자가 성적 쾌감을 느끼고 있다면 질 벽이 파장을 일으켜서 그 떨림을 남자의 성기가 경험하기 때문에 성적 자극이 엄청나게 커집니다. 








성기가 얕은 삽입을 할 때는 물러날 때 조여주고, 깊은 삽입을 할 때는 들어오고 나갈 때 모두 질을 조여둡니다. 이렇게 질을 조이다보면 정신이 질에 집중되어 자신도 모르게 성적 쾌감을 느끼게 됩니다. 어느 때는 부드러우면서도 잔잔한 파장을 경험하고, 어느 때는 강하게 압박해오는 질의 묵직한 쾌감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처음 몇 차례만 의식적으로 질을 조여보면 그 다음에는 성적 쾌감에 따라 자연스럽게 질이 조여지게 됩니다. 그리고 여자가 성적 쾌감을 즐길 수 있게 되어 쉽게 오르가즘에 도달하지 않기 위해 자신도 모르게 질 안쪽을 조이게 됩니다. 다시 말해서 여자 마음대로 쾌감을 즐기는 시간을 조절할 수 있게 된다는 말이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더이상 외로움에 지쳐있지 마세요

열한시 커뮤니티는 당신의 밤과 새벽을 응원합니다

열한시 커뮤니티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과 릴레이션쉽을 존중하며 적극적인 상호관계에 대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회원가입

• 메이드 바이 이태리장인 올라이츠 리저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