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위 제대로 하기 – 위치선정


후배위에서 가장 중요한것은
파워가 아니라 안정감입니다

∴ 본 시리즈는 두개의 파트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자세와 높이를 상상해가며 읽으면 도움이 됩니다

오늘은 일명 뒷치기라 불리는 후배위에 대해 연구해보고자 합니다

아시다시피, 길거리에서 흔히 보이는 동네 강아지들의 섹스를 닮았다 하여 Doggy style이라고 불리는 이 후배위는 여성이 엉덩이를 뒤로 내밀어 들어올린 상태에서 남성이 발기된 성기를 넣는 자세를 말하죠. 삽입도가 깊고, 남성의 정복욕구를 가득 채워주는 자세이기 때문에(그리고 의외로 반대의 이유로 여성유저가 선호하는 자세이기도 해요) 섹스에서는 빠지지 않는 포지션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 후배위의 위치선정이 잘못되면 자세가 무너지기 쉽고 제대로 된 쾌감을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것이죠! 이를 위해서 기본적인 포지셔닝이 여성의 몫이란 것을 아는 사람은 생각보다 적습니다. 특히 여성의 입장에서는 말이에요

그저 엎드린 상태에서 엉덩이만 뒤로 빼고 있으면 만사 OK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렇게 되면 남성쪽에서 자세를 조절해야 합니다. 두팔과 두 다리로 중심을 잡는 여성과는 달리 대부분의 후배위 자세에서 남성은 두 다리로만 자세를 지탱하기 때문에 균형이 무너지기 쉽습니다. 게다가 후배위 자세 자체에서 나오는 피스톤운동은 죄다 전후운동이기 때문에ㅠ


무엇이 두 남녀사이의 후배위플레이동안 걸림돌이 되는지 생각해봅시다. 대표적으로는 두가지가 있겠네요

1. 키차이(다리길이차이)

2. 삽입각도

다리길이 차이는 엄밀히 말하자면 허벅지 길이의 차이입니다. 둘의 다리길이가 맞지 않는 경우 꽂는 부분과 꽂히는 구멍의 위치가 차이가 나게 되는데, 남성이 높다면 자신의 다리를 벌려 삽입하면 됩니다. 문제는 여성의 다리높이가 남성보다 높을 경우인데, 이때도 여성은 두 허벅지사이를 벌려 높이를 낮추거나, 엉덩이를 뒤로 빼면서 Z자로 굽혀 높이를 낮추는 두가지 방법이 있어요

그런데 높이차이를 어떻게 확인할 것인가?라는 궁금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일일이 뒤를 보면서 잘 맞춰지는지 확인하는건 우습고, 남성의 입장에서도 유쾌한 일이 아니겠죠. 이때 여성은 삽입되면서 자극이 들어오는 위치를 파악하면 되겠습니다

​​

먼저 아래의 자세를 볼까요?

흔히 후배위의 정석이라고 알고 있는 자세입니다. 엉덩이가 위로 솟아 있고, 여성의 상체는 아래로 내려가 있죠. 팔목쪽이 바닥에 붙어 안정감을 주며 뒤에서 박아대는 파워풀한 피스톤의 반동을 줄여주는 포지셔닝입니다

​​

문제는 이 자세를 처음부터 취하면 오히려 역효과가 난다는 것입니다

​1. 첫번째로 남성이 삽입을 하기 위해 여성의 질 입구가 내려가는 방향, 즉 대각선 아래로 삽입하기 위해 몸의 중심을 무리하게 위로 움직여야 하는것

2. 두번째로 이를 모르는 남성의 경우 수평방향으로 삽입하게 되면 윗보지형의 여성인 경우 질 아랫벽이 찔리는 고통을 맛보게 된다는것

그래서 보통 후배위를 시작할때에는 남성 성기와 수평을 맞춰 허리를 숙이지 않은 자세로 삽입하는 편이 좋습니다. 왜 흔히 OTL이라고 하는 자세 있잖아요, 두손과 무릎이하 정강이로 자세를 유지하고 등부터 허리, 골반에 이르기까지 수평으로 놓은 후 성기가 진입하기 좋게 문을 열어 놓는 것이 중요합니다

​​

​다시 이야기로 돌아가서, 위의 자세를 취한 후 남성이 삽입을 했는데 질 아랫벽(후배위자세에서는 위쪽) 이 찔리는 느낌을 받는다면, 골반부위의 높이를 낮추면 됩니다.

남성의 성기가 찔러넣는 방향이 아래이고 질입구가 위쪽에 있으면 지렛대의 원리에 의해 남성의 귀두는 여성의 질 아랫벽(후배위에서는 윗부분)을 대각선으로 찌르게 되는데, 높이가 맞지 않아 생기는 현상입니다.

이때 여성이 골반의 위치를 내리면 자연스럽게 남성의 성기는 제자리를 찾게 되죠. 한번 파트너와 천천히 삽입하면서 숙였다 올렸다 하면서 어느 높이에서 질내 어느 부위가 자극받는가 확인해보는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아래의 사진을 봅시다

그냥 예쁜 사진 같지만, 실제로 하게 되면 이 자세는 무척 불편한 자세입니다. 여성의 허벅지 길이가 남성과 비슷하기 때문에 남성은 찔러넣는 각도를 높여 여성의 질입구에 삽입을 하기 위해 한쪽 발을 침대에 올려 억지로 높이를 맞춥니다.

물론 위 사진같은 경우는 둘의 높이가 엇비슷한데 남성이 자세를 위로 올려 대각선 아래로 내려 찍는 삽입을 하는것처럼 보이기는 하지만, 여튼 이 자세가 불편한 이유는 피스톤이 지속될수록 침대 매트리스가 힘에 의해 파고들어내려왔다 올라왔다를 반복하며 남성의 무게중심을 흐트리기 때문입니다.

남성은 무게중심을 유지하기 위해 피스톤운동에 쏟아야 할 에너지를 허투루 쓰게 되며, 결국 오래 섹스를 이어가지는 못하게 되는거죠

하지만 이때 남성이 구부린 한쪽 무릎위로 같은 위치의 여성의 다리를 들어 걸쳐놓고 섹스를 계속했다면 이야기는 달라졌을 것입니다.

자세한 내용과 해결책은 다음편에 다루기로 하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더이상 외로움에 지쳐있지 마세요

열한시 커뮤니티는 당신의 밤과 새벽을 응원합니다

열한시 커뮤니티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과 릴레이션쉽을 존중하며 적극적인 상호관계에 대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회원가입

• 메이드 바이 이태리장인 올라이츠 리저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