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를 위한 어떤 섹스

그녀의 벌어진 반바지 사이로 손을 집어넣고 팬티를 가볍게 스치듯 쓰다듬는 동안,그녀는 눈을 살며시 감고 있었습니다. 수줍어서 그런걸 아니까 뭐라 말을 할수도 없고..이러다가 눈이 마주치면, 또 언제나 그랬듯이 손으로 제 얼굴을 밀어내겠죠  하지만 이미 쾌감의 시작을 예감한 듯, 팬티 밖으로 흘러나오는 열기어린 습기, 천천히 젖어오는아랫부분을 가볍게 두드리는 동안 당연하게도 흥분이 올라오는 것을 느꼈습니다. 작고 부드러운 젖꼭지를 손가락 사이에 […]

두근거리고 아찔한 기억조각찾기

“우리 처음 쓰리썸했을 때 기억나?”“아…한 1년 넘지 않았어? 그땐,”M은 제 가슴을 만지작거렸습니다. “나도, 네가 다른 여자랑 섹스하는걸 눈앞에서 본 건 처음이었으니까,”“흥분되었지?”그녀의 어깨에 입술을 가져다 대자, 움찔하며 그녀는 곧 팔을 빼내었습니다.“말도 마.. 밑도끝도없이 흘러내려서.. 보기만 했는데 그렇게 흥분될 줄 알았나..” “근데, 확실히 전에 내가 쓰리썸을 했을때와 느낌도 많이 달랐던것 같아”그녀의 탄력있는 허벅지를 쓸어내리는 동안, M은 팔을 뻗어 제 […]

누구보다 빠르게, 남들과는 다르게

“왜, 전에 봤던 동영상말야” “으응…” “거기 보면 남자가 완전 스피디하게 파바바바박 박잖아. 그거 좋을까?”N은 내 성기를 입안에서 굴리다 말고, 저를 지그시 노려보았습니다. “집중 안할래?”“…내가 빨리 움직이면 기분이 좋아, 안좋아?”그녀는 악마같은 미소를 지으며 앞니로 가볍게 귀두 아래를 깨물었습니다.“완급조절이 특기 아니었어? 난 빨리하는것도 좋고, 느리게 하는것도 좋아”“…하긴 너는 너 거기속에 들어가는건 뭐든 좋겠지.” N은 말없이 잔뜩 젖어 번들거리는 그녀의 성기를 내 귀두에 […]

그와 그와 그녀의 사정 1

“아, 그러니까 그걸 내가 왜 해야 하냐고”“논문때문에 그래. 너 아니면 내가 누구한테 부탁하겠냐..”술 한잔 사준다는 전화에 헤벌쭉거리며 달려나간게 화근이었습니다 “태훈이도 있고, 민기도 있는데 왜 나냐고; 걔네들은 공무원이나 다름없으니 밤만되면 열심히피스톤질 할거아녀”친구놈은 머리를 긁적거리다 말을 이었습니다.“그것들은 다 애인이며 와이프 1:1이니까 안돼. 그런 샘플은 지금 많으니까 말야”“헐”대충 무슨 말이 나올지 예상이 되더군요” 그러니까 파트너 많고, 일주일에 몇번씩 […]

광안리 헌팅? 35분동안의 스토리

이 글은 이태리장인이 언뜻 보면 꽤 괜찮아보일법했던 코로나 훠어어어얼씬 이전의 여름을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러니 경악의 리액션은 금지입니다 (그래 너님 말입니다) 물론 뭐 지금은 배나오고 쿨럭쿨럭 어제 회식을 했었죠… 광안리에서 ㅎ광란의 파티… 는 개뿔…노처녀+아줌마들의 음담패설….+ 이장은 조용히 안주만 짤깍짤깍 도다리회를 상추에 싸서 털어놓고 있는데;;;저를 항상 호시탐탐 노리고 있는(업무적으로) 포토그래퍼언니께서;;;; 제 팔짱을 끼며“xx는 어떤 여자가 좋아? ㅋ”“에디터님같은 […]

어떤 종류의 원나잇

10년 전 이야기 열한시부터 여섯시까지 그녀는 뭔가 독특했습니다.늘어뜨린 머리와 묘한 시선의 흘림이 지속적으로 저를 자극시키더군요. 그녀와 저는 한 modern style bar에서 만났습니다. 그녀는 그녀의 친구와 함께 맥주를 마시며조용히 어떤 노래를 흥얼거리고 있었죠. Her mind is Tiffany twistedShe got the Mercedes BentzShe got a lot of pretty, pretty boysThat she call friendsHow they dance in the courtyard 이글스의 […]

공휴일의 섹스 1

B가 한국에 돌아왔다. 노렸는지 아니진 몰라도 일단 중간고사가 끝나는 시점에 귀국을 했으니, 그리고 오늘 연락이 왔다. “아저씨” 마감기사를 작성하고 있었기 때문에 미리보기만 살피고는 계속 하던 일을 하였다. 몇 문단을 클리핑하는 새에 또다시 메신저 알람이 울렸다. “오빠” 쓴웃음을 지으며 폰을 꺼내들었다. “어디야?”“집, 일하고 있어”“공휴일에?”“뭐, 그렇게 되었어 ㅎ” 잠시 후, 다시 톡이 울렸다. “나, 땡기는데 오늘?”“…”“스무살이 이러면 […]

공휴일의 섹스 2

B는 한동안 하지 못한 섹스때문에 거의 정신이 나가 있는것처럼 보였다. 내가 멍청하게 카드키를 초인종에 대면서 “어, 이거 왜 안열리지” 하고 있는동안 그새를 참지 못하고 내 어깨를 잡고 현관에 등을 대며 덮쳤다. 스무살의 녹아들듯 스며드는 부드러운 타액과 한껏 달아오른 숨소리가 미친듯이 나를 자극했다. 저도 모르게 양껏 부풀어있는 그녀의 엉덩이를 감싸쥐었고, 그녀의 입에서는 신음이 터져나왔다. 오늘따라 유독 […]

짜증나는 아이폰 베타 업그레이드 사건구성

“아 미치겠어” 그녀는 엉덩이에 반쯤 걸친 이불을 끌어당기며 나를 바라보았다. “왜? 무슨 문자왔어?” “아니” 나는 인상을 찌푸리며 휴대폰을 들어보였다. 화면중간에는 사과표시 하나 달랑. 그녀는 키득거리며 고개를 절래절래 흔들었다. “또 맛이 갔구나… 폰 좋아하는 오빠가 이것저것 만져봤나보지.” 거의 던지듯 내려놓은 휴대폰을 본체만체하고 그녀의 등 뒤로 파고들었다. “아응..또?” “아니, 그냥 추워서” 그녀는 피식 웃으며 손을 뒤로 가져가 […]

지켜보는 섹스의 묘미

이 글은 에세이입니다 연말이 되니 추억이 새록새록. 역시 2018년에 쓰여진 ​ ​​ 섹스에 대해 무지했던 대학교 신입생시절, 어떤 잘 사는 집의 가정교사로 들어가서 생활했던 적이 있었다. 고급 주택가들이 빼곡히 들어찬 공간에서 나는 무심코 열어놓은 것으로 보이는 샤워실 창문 너머로 보이는 그녀의 나신을 명확하게 볼 수 있었다. ​항상 똑같은 시간에 몸 씻기를 즐기는 그녀의 볼륨있는 몸매와 […]

Keep in Touch with the Community

Subscribe to Gwangi now and find your Life Partner!

Subscribe to Gwangi

Gwangi offers you the opportunity to simply accelerate this process by finding out which is your life partner.

Register Now

• 메이드 바이 이태리장인 올라이츠 리저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