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를 위한 어떤 섹스

그녀의 벌어진 반바지 사이로 손을 집어넣고 팬티를 가볍게 스치듯 쓰다듬는 동안,그녀는 눈을 살며시 감고 있었습니다. 수줍어서 그런걸 아니까 뭐라 말을 할수도 없고..이러다가 눈이 마주치면, 또 언제나 그랬듯이 손으로 제 얼굴을 밀어내겠죠  하지만 이미 쾌감의 시작을 예감한 듯, 팬티 밖으로 흘러나오는 열기어린 습기, 천천히 젖어오는아랫부분을 가볍게 두드리는 동안 당연하게도 흥분이 올라오는 것을 느꼈습니다. 작고 부드러운 젖꼭지를 손가락 사이에 […]

Continue reading "그녀를 위한 어떤 섹스"

아 선생님

좀 있으면 스승의 날이네요. 저도 왕년엔 저런 참스승이었습니다 (엣헴) 물론 소아성애자… 뭐 그런건 아니었지만 이게 아마 Shameless | ‘Paid for my Mistake’ Official Clip | Season 3 Episode 3 였던 걸로 기억하고 찾아봤는데 맞네요, 하 이 기억력이란 배역을 맡았던 Justine Lupe는 당시 21살이었다는… 선생님에겐 원래 배울게 많죠 ㅇㅇ

Continue reading "아 선생님"

몇시간 전 이야기

침묵보다는 가벼운 일상의 공유가 나을때가 후희라던지? “걔는 후배위를 좋아하더라. 그래서 나보고 그러는거야” 미처 옷을 벗지도 못한 채 스커트에서 팬티만 내린 상태에서 비스듬히 앉아 벌어진 틈사이로 들어오는 페니스를 보며 살짝 아랫입술을 깨물던 그녀는 고개를 올려 나를 바라보았습니다 ​ “엎드려 있을테니, 위에서 박아주면 안되냐고” “… 오빤 뭐라고 했는데?” ​ 그녀의 비음 섞인 신음이 살짝 새어나오고 있었습니다 “싫다고 […]

Continue reading "몇시간 전 이야기"

단편.도를 아십니까

퇴근 후 불금이고 자시고 피곤해 절어 집에 가서 꿀잠을 거하게 자려고 마음먹은 오후 7시, ​ 나는 집에 가는 버스를 타려 정류장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멍한 상태로 버스를 기다리는데 멀리서부터 머리가 까진 30대 후반의 남자가 숨어서 나를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었다. 그와 눈을 마주치기 전 다시 멍한 표정으로 버스를 기다렸다. 곁눈질로 살짝 다시 그를 바라보았는데 그가 심호흡을 마치고 […]

Continue reading "단편.도를 아십니까"

Keep in Touch with the Community

Subscribe to Gwangi now and find your Life Partner!

Subscribe to Gwangi

Gwangi offers you the opportunity to simply accelerate this process by finding out which is your life partner.

Register Now

• 메이드 바이 이태리장인 올라이츠 리저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