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e Me Thigh Cuff System

허벅지 커프는 보통 결박용으로 사용되는 커프중에서는 제일 부담이 덜하고 어느정도(?)의 개방성이 있기 때문에 줄곧 사용되는 편인 SM도구입니다.

보통 정상위 자세에서 자연스럽게 다리를 벌린다던지, 후배위자세에서 다소 굴욕적으로 바닥에 들러붙어있는 모양이 되어 수치심을 유발하죠. 그런데 어떻게 할 수 없는 채 유린당하는 것이 성적 쾌감으로 넘어가기 때문에 이런 스타일의 섹스를 잠재적으로 갈망하는 타입에게는 매우 유용합니다


부드러운 소재는 엉덩이를 허공에 대고 무릎을 꿇거나, 또는 다리를 벌리고 등을 댄 포지션등에서 황홀경으로부터 벗어날 수 없는 벽에 눌려 몇 시간 동안 신음을 흘리는 와중에도 버틸만큼 충분히 견고합니다. 이 결박구는 가장 에로틱한 판타지를 실현하는 만큼 거침이 없도록 적용, 조절, 제거및 탈착이 간편하죠.

상상해보세요

그녀는 침대에서 도기스타일(후배위)로 무릎을 꿇으며 그녀의 가득 벌린 허벅지에 손목을 붙여 장난스럽게 검은 구속대를 잡아당깁니다. 시야에 완벽하게 들어오는 웅크린 발가락들, 그녀의 손가락이 시트를 할퀴고 있는 것, 그리고 흥분감에 젖어 번들거리는 그녀의 소음순, 그 안으로 부드럽고 발갛게 달아오른 속살이 보이네요. 세상에 이렇게 아름다운 게 있을까? 라는 생각이 머릿속을 채워갑니다.

“뭐든, 아무거나 할테니 제발 날 먹어줘”

이 게임을 전에 해본 적이 있어요. 우리 둘 다 ‘아무거나’가 뭔지 알잖아. 그녀의 허벅지 안에서 흘러내리는 젖은 애액은 그녀가 준비가 충분히 되었다는 것을 말해줍니다. 나는 그녀에게 몸을 던졌고, 아니나 다를까 그녀는 쾌감의 비명을 지르며 커프를 더 세게 잡아당겼습니다. 자연스럽게 그녀의 허벅지는 조여져갔고 둥근 엉덩이는 더욱 뚜렷해졌습니다.

“참을 수 없겠어”

“하아…”

나는 질 안으로 깊숙히 밀어넣었고, 그녀는 덜덜 떨며 신음을 내질렀습니다.

“제발, 널 만지고 싶어! 그렇게 하게 해줘”

재빨리 구속장치의 벨크로를 잡아당겨 그녀의 손목을 풀어주었다.

“이제 정말, ‘아무거나’ 할 시간이야”

Take Me Thigh Cuff System 사양

사이즈 : 허벅지 커프 – 둘레 63.5cm(25인치), 손목 커프 – 둘레 30.48cm(12인치)

재료 : 나일론, 벨크로 (실리콘 소재도 있지만 살을 파고들어 조일 수 있기 때문에 권하지 않습니다)

색상 : 검은색

사용법 :

파트너의 손목을 허벅지에 단단히 고정합니다.

간편한 벨크로 클로저로 닫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Keep in Touch with the Community

Subscribe to Gwangi now and find your Life Partner!

Subscribe to Gwangi

Gwangi offers you the opportunity to simply accelerate this process by finding out which is your life partner.

Register Now

• 메이드 바이 이태리장인 올라이츠 리저브드•